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벼랑 몰린 警, 檢칼날 피할수 있을까

'정준영·승리' 피의자신분 경찰 조사
警, 고위층 연루의혹에 청장 "명운 걸고 규명하겠다"
檢도 사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 본격 수사 '초읽기'
수사권 조정 앞두고 검·경 자존심 경쟁 불가피할 듯

  • 김지영 기자
  • 2019-03-14 17:27:15
  • 사회일반

버닝썬, 경찰, 승리, 정준영, 강남 클럽 경찰 유착, 클럽 경찰 유착, 강남 클럽

벼랑 몰린 警, 檢칼날 피할수 있을까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정 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오승현기자 2019.3.14

벼랑 몰린 警, 檢칼날 피할수 있을까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오승현기자 2019.3.14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29)와 성관계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경찰을 벼랑으로 내몰고 있다. 경찰 고위층의 유착과 비호 논란이 불거져 경찰로서는 그야말로 조직의 ‘명운’을 걸고 수사를 할 수밖에 없는 시험대에 올랐다. 특히 검찰도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가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양측이 피할 수 없는 수사 경쟁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정준영과 승리를 차례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준영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승리 역시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불법 동영상 범죄의 심각성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정준영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의 소변과 모발을 임의로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경찰 고위층의 유착 의혹도 제기되는 만큼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범죄와 불법을 뿌리 뽑아야 할 경찰에 대해 유착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국민이 크게 걱정하는 것에 대해 경찰 책임자로서 죄송하다”며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경찰의 강한 의지와 달리 경찰에 대한 신뢰도는 계속 떨어지고 있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승리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에는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 사진을 찍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내용이 오갔다. 비슷한 시기 FT아일랜드의 멤버 최종훈이 음주단속에 적발됐지만 ‘팀장’이 이러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도움을 줬다는 내용도 등장했다.

논란의 계기가 된 클럽 ‘버닝썬’은 지난달 폐쇄된 후 바로 철거 작업이 진행돼 부실 수사 논란이 제기되자 경찰이 철거작업을 중단시켰다. 해외 투자자의 성접대 장소로 지목된 아레나 역시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이유로 7일 영업을 중단한 후 경찰이 뒤늦게 압수수색에 나섰다. 2016년 정준영이 몰카 영상 유포 혐의로 조사를 받을 당시 휴대폰 제출을 거부했고 검경에서 문제의 동영상을 확보하지 못해 사건이 흐지부지 마무리됐다.

이에 검찰에서도 승리와 정준영의 성접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에 대한 사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배당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특히 검경 수사권 조정을 눈앞에 두고 양측이 갈등을 겪는 상황에서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일선 검찰이 직접 칼을 뽑을지 관심이 쏠린다.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신고자가 제출한 증거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 건은 검찰에 보내는 게 타당하다고 결정했다”며 경찰 유착 의혹 및 부실 수사 논란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