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백브리핑]시중銀 특판만 쳐다보는 부동자금

증시 냉각 등 투자처 찾기 힘들자
2% 중반 금리에도 자금 쏟아져

  • 서은영 기자
  • 2019-03-13 17:37:14
  • 금융가
투자할 곳을 찾지 못하는 단기 부동자금이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주는 시중은행 특별판매 예·적금에 한꺼번에 수조원이 몰리고 있다. 부동자금은 부동산이나 증시 등 투자할 곳이 마땅치 않자 시중 예금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주는 특판에 잠시 머물며 타이밍을 기다리자는 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이 창립 120주년을 기념해 내놓은 ‘우리 120년 고객동행 예·적금’은 2주 만에 판매가 종료됐다. 금액으로는 3조원이 몰렸다. 금리는 연 최고금리 2.6%였다. 비슷한 시기에 연 최고금리 3.2%를 주는 상품도 총한도 10만명이 가입하면서 조기 종료됐다.

예상치 못한 판매실적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마케팅 드라이브를 건 것도 작용했지만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상대적으로 금리가 좋은 특판만 쳐다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수협은행 출시한 ‘아동적금’은 연 최고금리 5.5%를 제시하는데 뭉칫돈이 몰리면서 역마진 우려까지 나오자 고육지책으로 최근 판매를 중단했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경기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들이 은행 특판만 기다리고 있는 것 같다”며 “2% 중반의 금리에도 대규모 자금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