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얼음판 위 볼 쳐낸다고 상상을

< 30 > 페어웨이 벙커 샷
그립 짧게, 볼 약간 오른쪽 두고
느린 리듬으로 모래 스치듯 스윙

  • 박민영 기자
  • 2019-03-07 12:20:30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얼음판 위 볼 쳐낸다고 상상을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얼음판 위 볼 쳐낸다고 상상을
평소보다 볼 하나 정도 오른쪽(사진에서는 왼쪽)에 볼을 위치시키고 테이크어웨이를 낮게 해준다.

페어웨이 벙커에 볼이 빠졌는데 남은 거리가 상당할 경우 페어웨이우드나 유틸리티 클럽을 고려해야 할 수도 있을 겁니다. 제대로 멀리 보낸다면 내심 흐뭇해하던(?) 동반자를 깜짝 놀라게 하면서 오히려 기회로 만들 수 있겠지요.

우선 상황 판단을 잘해야 합니다. 볼이 모래 위에 놓인 상태, 벙커 턱의 높이, 자신의 볼 탄도, 그리고 다음 샷을 할 위치 등을 살펴보고 적합한 클럽을 결정합니다. 볼이 모래에 잠겼거나 벙커 턱 가까이 놓였다면 짧은 아이언 클럽으로 다음 샷을 하기 좋은 곳에 가져다 놓는 게 현명하겠죠. 특히 목표 방향으로 내리막 경사 모래에 놓인 경우에는 볼을 띄우기 어려워 무조건 아이언을 추천합니다.

볼이 좋은 위치에 있거나 모래가 오르막이라면 우드나 유틸리티 샷에 도전해볼 만합니다. 그립을 1~2㎝ 짧게 내려 잡는데 헤드가 모래를 파고 들어가지 않게 하는 동시에 정타 확률을 높이기 위한 장치랍니다. 헤드는 직각으로 정렬해도 좋지만 살짝 열어주면 탄도가 높아지기도 합니다.

페어웨이 벙커 샷은 볼 뒤 모래부터 때리는 그린 주변 벙커 샷과 달리 볼부터 맞힌 뒤 페이스 하단이 모래를 스치게 한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줘야 합니다.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헤드가 모래를 깊이 파고 들어가 볼이 얼마 날아가지 않는 일을 막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모래를 얕게 치고 지나가는 느낌이어야 하는데 얼음판 위에 놓인 볼을 쳐낸다는 상상을 하면 도움이 된답니다.

볼은 너무 오른쪽에 두면 다운스윙이 가팔라질 수 있기 때문에 잔디에서보다 볼 하나 정도만 오른쪽에 위치시키는 게 적당합니다. 반대로 뒤땅 치기를 염려해 볼만 걷어내려다 보면 토핑이 날 수도 있으므로 파워보다는 균형과 정타에 초점을 맞추기를 조언합니다. 긴장을 풀기 위해 왜글을 한 뒤 자신 있게 샷을 하되 평소보다 느린 리듬으로 스윙하면 더 자주 클린 샷이 나올 겁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