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시험생산 '알짜 구리광산'...정부 '매각방침'에 내놔야

국내엔 마땅한 매수자 없어
해외기업에 지분 넘길 판

한국광물자원공사가 투자한 파나마의 알짜 구리 광산이 사업 참여 10년 만에 시험생산에 돌입했다. 하지만 광물공사는 생산된 구리의 판매 이익을 얻을 수 없는 처지다. 상업생산까지 불과 1년밖에 남지 않아 광산의 가치가 점차 높아지는데도 해외자원개발 자산은 모두 매각하라는 정부의 방침 때문이다.

광물공사는 지분 10%를 보유한 ‘코브레 파나마’ 광산이 이달 중순 시험생산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파나마 콜론주(州) 도노소시(市) 코브레 파나마 광산 현장에는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파나마 대통령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리 광석의 첫 급광(광물 공급)을 기념하는 행사도 열렸다.

시험생산 '알짜 구리광산'...정부 '매각방침'에 내놔야

코브레 파나마 프로젝트는 캐나다 광산업체인 퍼스트퀀텀(FQM)사가 개발하는 세계 10위권 규모의 대형 구리 광산 사업이다. 상업생산에 돌입하면 연간 최대 35만톤의 구리 금속을 향후 35년 이상 생산할 것으로 추정된다. 광산의 지분은 FQM이 90%, 광물공사가 10%를 보유하고 있다. 이 투자는 해외 자원개발 사례 중 성공한 사례로 평가받는다. 광물공사는 지난해 말까지 이 프로젝트에 7,670억원의 자금을 투입했다. 지난해 3월에는 캐나다 업체인 프랑코네바다와 광산에서 나오는 부산물인 금과 은에 대한 선매도 계약을 통해 2,000억원의 자금을 회수하기도 했다. 광물공사가 순수하게 투입한 자금이 약 5,600억원이라는 의미다. 현재 시장은 광물공사 지분 10%에 대해 1조원 이상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 상업생산에 들어가면 구리 등 광물을 판매해 추가적인 수익까지 올릴 수 있어 광산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이 광산에서는 비수기 없이 꾸준한 수요가 있는 전략 광종인 구리의 상당량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도 있다. 한 해 국내 구리 수요량이 100만톤에 육박하는 수준인데 이 광산에서만 연간 3만5,000톤을 확보할 수 있다.

문제는 정부가 지난해 3월 해외자원개발 적폐 청산을 명분으로 광물공사가 보유한 모든 해외자산을 매각하도록 결정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광물공사는 이 광산의 지분 10%에 대해 다음달 매각 예비공고를 내고 오는 5월까지 최종 입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광물공사는 앞서 국내 기업들을 상대로 지분 매각에 나섰지만 마땅한 매수자를 찾지 못했다. 국내 업체들이 광산에 대한 지분까지는 확보할 여력이 안 되고 광물의 판매권만 따로 매수하는 방안을 제안했기 때문이다. 결국 해외 기업으로 넘어갈 공산이 크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제 막 사업성이 좋아지고 있는 단계인데 정부의 방침에 따라 무조건 매각해야 하는 상황이 안타깝다”면서 “계속 가지고 있으려면 정부의 결단이 있어야 하지만 해외자원개발을 적폐로 모는 지금 분위기에서 어떤 공무원들이 유지하자고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세종=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