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 아니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비판

  • 이다원 기자
  • 2019-02-11 08:30:02
  • 정치일반

박원순, 서울시장, 518, 자유한국당, 나경원, 비판, 일제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 아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모독’ 파문에 대해 “결코 있어서는 안될 망언이며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쳐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모독’ 파문에 대해 “결코 있어서는 안될 망언이며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나온 발언과 이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모두 지적한 것이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저는 이 사안은 매우 엄중하다고 생각한다. 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