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완전한 피니시

잠재력이 있지만 기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하이 핸디캐퍼들이 원하는 샷거리 증가의 진짜 핵심은 헤드스피드를 무작정 높이는 게 아니라 헤드스피드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데 있을 때가 많다. 의식적으로 ‘볼을 세게’ 맞히려다가는 자칫 톱에서 갑작스럽게 방향을 전환하게 되고, 헤드스피드가 너무 일찍 정점에 오르게 된다. 헤드가 임팩트 이전이 아니라 볼이 놓인 바로 그 지점에서 가장 빠르게 움직이도록 하려면 임팩트가 아닌 피니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관성의 힘이 폴로스루까지 한참 이어지도록 해보자.

피니시에서 팔로 목을 감싸고 오른어깨가 왼쪽보다 타깃에 더 가까워야 한다. 완전한 피니시는 타격 충동을 제거해서 헤드스피드를 보다 자연스럽고 점진적으로 높일 수 있으며, 파워의 잠재력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편집부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재후 기자
주요 뉴스
2020.05.28 19:10: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