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朴, 탄핵 기각되면 검찰·언론 정리될 거라 말해”

정규제 한경 주필 25일 단독 인터뷰 뒷이야기 동영상 칼럼서 주장

“朴, 탄핵 기각되면 검찰·언론 정리될 거라 말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5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정규재TV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이 기각되면 ‘검찰과 언론이 정리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은 지난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1인 미디어 ‘정규재 TV’에 공개한 ‘박근혜 대통령 인터뷰 뒷이야기’ 동영상 칼럼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25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박 대통령과 단독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정 주필은 “박 대통령에게 ‘지금 검찰이나 언론의 과잉, 잘못된 것에 대해 탄핵이 기각되면 정리하시겠느냐. 바로잡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며 “(박 대통령은) 이번에 모든 것이 다 드러났고 누가 어떤 사람인지 다 알게 됐다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어느 신문이 어떻고, 이번에 모든 것이 다 드러나서 국민의 힘으로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자신과 측근 비리를 폭로한 언론은 물론 수사 주체인 검찰에 대한 보복 의사로 비칠 수 있어 발언 취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정 주필은 또 탄핵 기획설과 관련해 “답변이 있으리라 기대하지 않았는데 대통령이 ‘나를 끌어내리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되고 기획·관리됐다’고 이야기했다”며 “안 물어봤으면 큰일 날 뻔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말 대통령이 그런 발언을 했다면 검찰 숙청과 언론 탄압을 선언한 것이며 국민과 전쟁을 하겠다는 선포가 아닐 수 없다”며 “전국을 촛불로 밝히며 자신의 탄핵을 촉구했던 국민들에 대해 보복의 칼날을 갈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라는 점에서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