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경복궁 북촌서도 프랜차이즈 어려워진다

서울시, 북촌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24일 주민 설명회
지난해 서촌처럼 프랜차이즈 신규 출점, 상업화 제한 담길 듯

북촌 프랜차이즈 서울시

서울 내 대표적인 한옥 주거지이자 관광지인 종로구 북촌 일대에서도 프렌차이즈 가맹점의 신규 출점이나 급격한 상업화를 막는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지난해 5월 인근 한옥지구인 서촌에도 △주거밀집지 휴게·음식점 제한 △대로변 외 프랜차이즈 가맹점 입지 제한 △증·개축시 건물 높이 제한 등을 지구단위계획에 담은 바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10년 결정된 종로구 북촌 일대(약 113만㎡)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24일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어 주민 요구사항을 파악할 계획이다.

북촌은 종로구 가회동·계동·삼청동 일대를 통칭하는 명칭으로, 시는 2001년부터 한옥 등록제·개보수 지원 등 한옥주거지 보전에 힘써왔다. 또 감고당길·북촌길 등 가로환경개선사업, 전신주 지중화사업 등 가로환경 개선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하지만 이같은 노력에도 급속한 상업화가 진행되며 주요 가로변은 물론 주거밀집지까지 상업시설이 들어서며 소음·냄새 등으로 정주환경이 열악해졌다. 한옥의 외관 변형, 옥외광고물 난립, 주차공간 부족, 프렌차이즈 업체의 골목상권 잠식 등은 북촌의 새로운 현안사항으로 대두되고 있고, 특히 방문객 증가로 인한 소음과 쓰레기, 주거시설 무단침입 등이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문제점으로 등장하게 됐다.

이에 시는 △기존 지구단위계획 운영실태 조사·분석 △급격한 상업화·관광지화에 따른 정주환경 악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 대응을 위한 골목상권 보호대책 △마을재생을 위한 주거환경관리사업구역 지정 등으로 제도적 차원의 도시관리계획 방안 마련에 나선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북촌은 서울의 대표적인 전통주거지로서 2001년 북촌가꾸기 사업을 시작으로 민관이 협력하고 노력하여 오늘날 명소로서의 모습을 갖추게 된 지역”이라며 “앞으로도 독특한 경관 조성·유지, 정주환경 보전 등 살기좋은 북촌 만들기를 위한 여러 사업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